• 최종편집 2020-09-28(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1 1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본 -1.png

 

[두물머리뉴스]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최근 코로나19 관련 해외 입국자 가족들이 머무를 안심숙소 운영에 참여한 업체들에 격려를 보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가족 안심숙소가 격리시설이라는 오해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사업에 참여한 지역 숙박업체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번 남양주시 가족 안심숙소 운영에는 호텔더메이, 베니키아JD관광호텔, CH관광호텔, 한울채(한옥스테이) 등 총 4개 업체가 동참 의사를  밝혔다. 펜션업계(사단법인 한국농어촌민박협회 남양주시지회)가 지난 6일 남양주시와 맺은 해외입국자 가족을 위한 가족 안심숙소 운영 협약에도 불구하고 자칫 코로나19 자가격리 시설로 오해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참여하기 어렵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펜션업계 관계자는 가족 안심숙소 운영 취지에 큰 틀에서 사업에 공감하고 참여 업체를 모집하고자 하였으나 일부 펜션들이 협약에 따라 제공해야 하는 할인율은 소규모 펜션이 감당하기 어렵다는 등의 의견을 제시해 지회 차원에서 참여를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가족 안심숙소는 해외입국자들이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함에 따른 가족 간 감염 등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지자체들이 마련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의 일환으로 남양주시의 경우 이용자들은 40~50% 할인된 요금으로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어 해외입국자 가족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별내면 청학리 CH관광호텔은 2~3개월 전에 그랜드 오픈해 최신 시설을 갖추고 있다. 

 

[두물머리뉴스] 양의철 기자 dasannews@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학리 CH관광호텔, 남양주시 해외입국자 안심숙소 운영 동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