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12 15: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본 -슈퍼6000 클래스 시상식.jpg

 

[두물머리뉴스 = 양의철 기자].....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 ‘나이트 레이스에서 새로운 우승자가 탄생됐다. 10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이번 나이트 레이스는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이 완벽하게 접수했다. 그는 3.908km의 인제 스피디움 24랩을 4539948만에 완주하며 우승했다. 예선 1그리드를 출발해 결승 레이스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김종겸은 개인 통산 첫 나이트 레이스 우승이자 역대 나이트 레이스 통산 네 번째 폴투윈을 기록했다.

 

예선전부터 김종겸의 스피드가 남달랐다. 비가 내리는 와중에 9일 오후 진행된 1차 예선에서 김종겸은 146899를 기록하며 팀 동료인 2위 최명길과 격차를 0.5초 이상 벌렸다. 10일 오전 맑은 날씨에 이어진 2차 예선에서는 135559를 일찌감치 작성하면서 역시 팀 동료로 2위를 차지한 조항우와 0.6초 이상의 격차를 만들었다. 1차 예선에서 146초대를 기록한 것도, 2차 예선에서 135초대를 기록한 것도 김종겸 뿐이었다.

 

어둠이 서킷 위에 깔린 뒤 시작된 결승 레이스에서도 김종겸의 스피드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출발 직후 첫 랩에서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에게 1위 자리를 잠시 내줬지만 2랩 째에 137248의 결승 최단 랩 타임을 기록한데 이어 결국 4랩에 들어 다시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12랩이 진행되던 와중에 팀 동료인 조항우와 최명길(이상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추돌사고로 SC(세이프티카) 상황이 발령되면서 김종겸에게 추월의 위기가 찾아왔지만 경기가 재개된 이후에도 김종겸은 경쟁자들이 자신을 앞서나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종겸을 꾸준히 압박하던 정회원(서한 GP)45451312, 노동기(엑스타 레이싱)45466323위를 기록해 포디움에 올랐다.

 

금호 GT1 클래스에서는 지난 개막전에 이어 젊은 신진세력들의 돌풍이 이어졌다. 카트 챔피언십에서 기초 실력을 쌓은 뒤 지난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 클래스에 데뷔한 김무진(마이더스 레이싱)9경기 만인 이날 2라운드 결승레이스에서 22랩을 4204494만에 완주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마지막 랩까지 선두를 달리던 정경훈(서한 GP)이 코스를 벗어나는 실수를 범하자 기회를 놓치지 않고 따라붙어 끝내 역전에 성공하는 짜릿한 레이스를 보여줬다. 3위에 오른 박준의는 올해 17세의 루키다. 자신의 GT1 클래스 두 번째 레이스에서 포디움에 오르는 놀라운 성과를 냈다. 정경훈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2위로 마무리했다. 개막전을 리드하며 스타대열에 오른 이창욱(퍼플)은 핸디캡 60kg이 버거운 듯 한계를 이겨내지 못하고 6위로 골인했다.

 

새로운 후원사를 만난 뒤 첫 레이스를 치른 코오롱 모터스 M 클래스에서는 1라운드 우승을 차지했던 권형진(탐앤탐스 레이싱)2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권형진은 지난 경기 우승으로 인해 2라운드 예선 기록에 104%의 추가 시간이 핸디캡으로 주어져 8번째 그리드에서 결승을 시작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서나가는 경쟁 상대들을 차례차례 추월해나간 끝에 2927767의 기록으로 15랩을 완주하며 포디움 꼭대기에 올랐다.

 

향상된 기량을 선보인 캐딜락 CT4 클래스에서는 디에이 모터스의 변정호가 타임 트라이얼 방식으로 진행된 결승 레이스에서 209487의 랩 타임을 기록해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개막전 5위로 +0.2초의 가산초를 핸디캡으로 얻은 변정호였지만 -0.2초의 가산초를 얻은 박현준(209841, 캐딜락 CT4)0.354초 차이로 따돌려 우승에 성공했다. 209997을 기록한 이석우(캐딜락 CT4)3위를 차지했다.

 

레디컬 컵 코리아 2라운드 레이스에서는 김현준(유로모터스포츠)17랩을 3446312만에 질주하면서 개막전 우승자였던 김돈영(유로모터스포츠)2(3448868)2위로 밀어내고 SR1 클래스 우승을 차지했다. SR! 클래스에 비해 상위 모델인 SR3 클래스에서는 김택성(유로모터스포츠)3349322만에 18랩을 돌아 내면서 시즌 첫 우승을 신고했다.

 

사본 -슈퍼6000 클래스 1위 김종겸 (ATLASBX MOTORSPORTS) 경기장면.jpg

 

사본 -슈퍼6000 클래스 스타트.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CJ슈퍼레이스 나이트 가이 김종겸, 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