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0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07 15: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본 -신생아 이송 모습.jpg

 

[별내 두물머리뉴스 = 양의철 기자]..... 남양주소방서(서장 김범진)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729분경 119양수가 터지고 아기가 나올 것 같다는 급박한 신고가 접수되었다. 구급대 박영현, 박상민 대원이 신고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아이의 머리가 나온 상태로 구급대원들이 분만키트를 이용해 분만을 돕기 시작한지 2분 만에 무사히 출산했다.

 

최두하, 이세정 대원이 기도 흡인으로 정상 울음소리를 확인하고 보온포를 이용하여 영아 보온 후 산모와 아이의 상태를 확인하며 병원으로 빠르게 이송, 산모와 아이는 안정적인 상태로 입원했다. 이날 분만을 유도한 박영현 소방장은 "새 생명이 건강하게 세상에 나올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어 구급대원으로서 무척 기쁘고 보람이 있다"면서 "아기가 앞으로 건강하고 예쁘게 자라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본 -사본 -출동한 구급대원들.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양주소방서, “양수 터졌다” 신고 6분 만에 구급대원 도움 새 생명 출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