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3.14 17: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본 -사본 -[배포용] 맨 왼쪽부터 문성학 선수, 허신열 신임 단장, 정연일 선수(1).jpg

 

[두물머리뉴스 = 양의철 기자].....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이 2022시즌 드라이버 라인업 구성을 마무리했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은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캠프에서 입단식을 열었다. 이날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의 허신열 신임 단장이 참석해 정연일 선수, 문성학 선수와의 체결식을 진행했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은 정연일 선수의 합류로 군 입대로 자리를 비운 최광빈 선수의 빈자리를 메우게 됐다.

 

정연일 선수는 경력 25베테랑 드라이버다. 국내 전문 카트 ‘1세대대표 선수로 평가받을 정도로 상징성이 짙은 인물이다. 카트로 입문한 그는 GT, 슈퍼 6000클래스 코스를 밟았다. 정연일 선수는 CJ ENM 레이싱팀 시절 2년간 이정웅 감독과 합을 맞춘 바 있다. 이 기간 중 우승을 차지한 좋은 기억도 있다.

 

문성학 선수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과 3년째 동행을 이어간다. 2007년 포뮬러 르노 시리즈를 통해 데뷔한 문성학 선수는 해당 시즌 랭킹 9, 한국인 최초 유러피언 레이스 출전, 클래스 최연소 선수 등의 기록을 남겼다. 이 밖에도 F1(포뮬러 원) 직전 단계인 F2에도 진출하면서 이름을 알렸고, 지난 2020CJ로지스틱스와 첫 연을 맺었다.

 

이정웅 감독도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에서 ‘3년 차를 맞이한다. 지난 2019슈퍼 루키문성학 선수, 최광빈 선수와 함께 팀에 합류했고, 지난해에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삼성화재 6000클래스’ 7라운드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 기세를 살려 올해에는 한 단계 도약을 노린다. 이 감독은 개막전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 올 시즌 좋은 성적으로 화답하겠다고 밝혔다.

 

2022시즌의 CJ로지스틱스는 다음 달 24일 첫 선을 보인다.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개막전을 기점으로 일정을 소화한다. 이후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인제 스피디움 등의 서킷에서도 질주할 예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베테랑’ 정연일 선수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입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