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5 1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두물머리뉴스.jpg

 

[별내 두물머리뉴스 = 양의철 기자]..... 별내 지역 시의원 3선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이도재 후보가 6.1 지방선거 레이스에 본격 돌입했다. 지난 14일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별내지역 단체장을 비롯해 타 지역 시도의원에 출마하는 동료 후보자까지 이 후보를 지지하는 5백여 명의 인파가 몰려 축제의 장을 방불케 했다.

 

국민의힘 당 차원에서 3선 후보에게 번을 배제한다는 핸디캡 규정에 따라 번을 달고 출마하는 이도재 후보는 그 어느 때보다 파이팅 넘치는 선거전을 펼쳐야 한다. 현재 번은 경선에서 승리한 김동훈 신인후보에게 돌아간 상태이고,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한 김상수 후보를 포함, 3명 가운데 별내 지역에서는 2명의 시의원 자리를 놓고 승부해야한다.

 

개소식에 참석한 국민의힘 곽관용 당협위원장은 너무 아쉬운 일이 일어났다. 그동안 지켜봤던 이도재 의원은 별내 지역사회를 위해서나 국민의힘 당을 위해 큰 일꾼이었다. 하지만 당의 방침에 따라 번을 안겨주게 되어 뼈아픈 심정이다. 최선을 다해 시의회에 입성하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며 응원했다.

 

이어서 이석우 전 남양주시장은 내가 시장할 때 가장 많이 시장실을 방문한 의원이 바로 이도재 의원이다. 그만큼 일을 많이 했다는 얘기다. 숲을 먼저보고 나무를 볼 줄 아는 시안을 가졌다. 부지런하며 어른들을 공경할 줄 아는 듬직한 심성을 가진 이 후보가 다시 한 번 시의원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의정부지역 20대 국회의원을 지낸 홍문종 의원도 이도재 후보를 격려하고 나섰다. 그는 오늘 바쁜 스케쥴을 뒤로하고 이도재 후보 개소식에 먼저 왔다. 의리 있고 당에 대한 신념이 두터운 일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여기 모인 지지자들은 1당 백의 마음으로 도왔으면 한다. 가번 나번은 생각하지 말고 이도재 이름을 꼭 기억하고 투표해야 한다.”며 주변 홍보를 강조했다.

 

가족 소개와 함께 의정활동에 대한 소신을 밝힌 이도재 후보는 지금까지 시의회 활동을 하면서 시간이 부족했다. 그리고 해결해야할 일이 너무도 많다. 지역발전에 쓰일 예산확보를 위해 동분서주했고 결실을 맺을 때가 됐지만 또다시 선거철을 맞이했다. 한 번 더 기회를 주신다면 그 동안의 노하우를 힘껏 쏟아 붙겠다.”며 큰절로 지지를 호소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소 같은 뚝심, 이도재가 별내를 지켜낼 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