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5(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3 22: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본 -0803 구리시청 전경.jpg

 

[두물머리뉴스 = 신명수 기자]..... 구리시(시장 안승남)83일부터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아가 있는 가정에 간호사 등 전문 인력이 방문하여 건강관리를 해 주는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시는 올해 보건복지부 주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전국 19개 시군구 21개 보건소와 함께 시범사업으로 운영되며, 보건소에 등록된 임산부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고, 무료로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서비스 신청은 임산부가 구리시보건소에 방문하여 우울·불안, 흡연·음주 등 건강위험요인, 사회적 요인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해 이루어지며, 전화로 신청한 경우에는 출산 이후 방문시에 평가가 이루어진다.

 

서비스 신청한 대상자는 간호사가 출산 후 8주 이내 1회 가정을 방문하여 산모의 영양, 운동, 수면 등 기본적인 건강상담과 우울 평가, 정서적지지, 신생아 성장발달 확인, 모유수유, 육아관련 등 아기 돌보기에 관한 교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건강한 임신ㆍ양육에 어려움을 겪는 가정에는 아이가 24개월이 될 때까지 지속적인 서비스가 제공된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하여 가정 방문시 감염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대상자가 원할 경우 전화나 화상을 통한 상담 방식도 활용할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 건강의 시작점이며 지능·행동·정서발달에 민감한 시기인 영아기에 엄마와 함께하는 예방적 서비스 지원을 통해 구리시가 아이들의 건강한 출발을 지원하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리시, 아기와 엄마 건강관리 시범사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