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6(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30 22: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본 -슈퍼6000 클래스 2020 시즌 챔피언 정의철 (엑스타 레이싱).jpg

 

[두물머리뉴스 = 양의철 기자]..... 대한자동차경주협회(협회장 손관수)올해의 드라이버상주인공으로 정의철(엑스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30‘2020 KARA PRIZE GIVING’ 주요 대상 부분 수상자 명단을 공개했다. 발표된 시상 부분은 올해의 드라이버상을 중심으로 올해의 레이싱팀상’, ‘올해의 여성 드라이버상’, ‘올해의 오피셜상4개 종목이다.

 

최고 대상 격인 올해의 드라이버상수상의 영예는 정의철에게 돌아갔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SUPER6000 클래스 최종전에서 극적으로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쥔 인상적 활약으로 선정위원인 취재 기자단의 압도적 지지를 받은 결과다. 정의철의 대상 수상은 지난 2017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올해의 레이싱팀상은 정의철의 소속팀이자 슈퍼6000 시리즈 종합 포인트 1위인 엑스타레이싱팀에게 돌아갔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올해의 레이싱팀에 선정된 라이벌 아트라스BX의 기세를 막아냈다는 점에서 더욱 값진 성과였다. 아트라스(한국타이어)와 타이어 자존심 대결로 귀추를 모았던 엑스타(금호타이어)팀은 연속된 패배의 아픔을 말끔히 씻었다.

 

올해의 여성 드라이버상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클래스에 출전한 임민진(원레이싱)이 수상했다. 2012년 데뷔 후 9년간 꾸준한 활동을 펼친 점이 선정위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올해의 오피셜상역시 여성인 윤선희 씨에게 돌아갔다. 윤선희 오피셜은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현대N 페스티벌에서 코스 및 심사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오피셜 위원회의 수상심의에서 최고점을 받아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정부 방역정책 동참 차원에서 수상자들이 이동하고 모이는 별도 오프라인 행사를 갖지 않았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올해의 드라이버’ 상, 정의철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